여수 기름 820드럼 유출…당초 예상보다 200배 넘어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여수 기름 유출 사고 관련 원유 유출량이 당초 예상인 800ℓ가 아니라 16만4000ℓ로 조사됐다고 해양경찰이 밝혔다. 사건 초기 알려진 추정량의 205배에 이르는 수치다.

여수해양경찰서는 3일 ‘여수 기름 유출 사건 중간 수사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해경은 “이번 충돌로 원유부두시설인 원유 이송관 등 3개 송유관이 파손돼 원유, 나프타, 유성혼합물 등 약 16만4000ℓ(820드럼) 가량이 유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더 정확한 유출량은 수사와 검정회사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입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경이 추정한 유출량은 200ℓ짜리 원유 820드럼에 해당하는 양으로, 사건 초기 파악된 800ℓ의 205배에 이른다. 이번 사고로 기름이 번진 지역은 여수시와 남해군 양식장 등 주변 10㎞ 지역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원인은 싱가포르 국적 원유운반선인 우이산호가 접안 당시 과속을 한 탓으로 규명됐다. 해경은 “우이산호는 도선사 2명이 탑승해 원유부두로 접안을 시도하던 중 안전속도를 넘어 약 7노트의 속도로 무리하게 접안을 시도해 충돌한 것이 사고 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경은 사고 선박과 도선사, GS 칼텍스 등 책임자 과실에 대해 수사를 계속해 정확한 유출량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