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기지사 예비후보 ‘安’ 놓고 설왕설래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3자 구도냐 양자 구도냐’

6ㆍ4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 수면 아래서 연대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들이 안철수 무소속 의원측과의 향후 구도를 놓고 상반된 의견을 드러내 주목된다.

원유철 새누리당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3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철수 정치로 상징되는 새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안철수 신당이 당당하게 이번 지방선거에서 후보를 내서 같이 좋은 경쟁을 통해서 새로운 정치의 희망을 만들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집권여당인 새누리당도 자극을 받아 좋은 경쟁을 통해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에게 보답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3자 구도 형성에 대해 “이런 구도 같은 걸 통해 정치의 유불리를 따질 수 있다고는 본다”며 “새누리당이 야권이 분열되면 반사이익을 보는 건 사실이겠지만 국민들이 정정당당한 그런 정책의 대결, 또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보시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진표 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선거에서 구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건 사실”이라며 “안철수 신당 후보가 가세를 한다면 경기도 선거에서도 그만큼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지방선거가)120일 정도 남은 상황에서 무명의 인사를 가지고 하긴 어려울 테고 그런 점에서 (안철수 신당에) 한계가 있다”고 견제했다.

이에 덧붙여 “국민들에게 경제를 구체적으로 살릴 수 있는 정책, 대안을 가지고 준비된 경제도지사로서 경기도의 경제위기를 살려내는 구체적인 공약을 가지고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정도”라고 강조했다.

특히 야권연대 관련 “야권 전체의 통합을 전제로 하는 그러한 연대의 경우에만 국민을 감동시킬 수 있고 그런 경우에는 따라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