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휘 넘버원 에센스’ 1000억원 돌파 한정판 출시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LG생활건강은 ‘오휘 셀파워 넘버원 에센스‘가 일명 ‘김태희 동안 에센스’로 꾸준한 인기를 끌며, 출시 3년만에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기념으로 3주년 한정판을 선보인다.

이번 한정판은‘세계 정상(頂上)에 도전하는 아름다운 당신을 위한 오휘 넘버원 에센스’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금빛 열정의 금메달을 상징하는 골드 컬러와 러시아 전통 인형인 마트로시카 이미지를 적용한 이국적인 패키지로 소장가치를 더했다.

‘오휘 셀파워 넘버원 에센스’는 2011년 출시된 뒤 오휘 베스트셀러 에센스로 자리 잡으며, 연간 3000억원대 브랜드 ‘오휘’의 대표적인 효자품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오휘 모델 김태희가 스킨케어의 기본 바탕을 다지는 에센스로 애용하면서 입소문이 퍼져 인기가 높아졌다. 


이 제품은 우수한 피부 친화성을 바탕으로 세안 후 3초 안에 바르는 부스터 에센스로, 피부 윤기, 보습, 영양, 노화 단백질 개선 및 다음 단계의 유효 성분 흡수를 도와 피부에 놀라운 에너지와 생기를 선사한다.

또한 첨단 재조합 줄기세포 배양액 핵심성분이 농축된 미백&주름 개선 이중 기능성으로, 에센스의 풍부한 영양이 피부에 닿는 순간 깊은 촉촉함으로 빠르게 스며들어 촉촉한 보습감으로 맑고 투명한 피부를 되찾아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