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가네 식구들’ 오현경, 뒤늦은 깨달음에 하염없이 눈물만

배우 오현경이 뒤늦은 깨달음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오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46회 방송에서 수박(오현경 분)은 노력을 해도 민중(조성하 분)과 재결합이 뜻대로 되지 않자 왕봉(장용 분)에게 도움을 청했다.

민중을 만나고 온 왕봉은 아무래도 재결합은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수박이 일하고 있는 순두부집으로 찾아갔다.


왕봉은 일하고 있는 수박에게 민중을 놔줘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수박은 눈물을 쏟았다. 수박은 그동안 자신이 민중에게 잘해준 것이 없다는 사실을 반성했다. 이전과는 다른 수박의 캐릭터 변화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민중이 아이들을 데려가면서 이에 충격을 받은 앙금의 모습이 그려지며, 단 4회만을 남겨둔 ‘왕가네 식구들’의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chojw00@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