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의 만찬, 소박한 가족 일상 공개 ”그림이네~“

[헤럴드생생뉴스]배우 이영애가 오랜만에 일상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설 특집 2부작 ‘이영애의 만찬’에서 이영애는 쌍둥이 아이들과의 일상과 집 내부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애는 “나를 평할 때 ‘신비주의다’ 내지는 거리감이 있다는 걸 이미지화하지 않았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만 생각하고 열중하다 보니 그랬다”라며 “예전과는 다르게 편하게 다가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사진=SBS]

이어 공개된 이영애 집은 깔끔하게 정돈된 가운데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기 편한 정원이 눈에 띄었다.

특히 이영애의 남편 정호영 씨는 아이들과 다정하게 놀아주는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영애는 재래시장을 방문해 군것질로 호떡을 즐기는 등 화려한 톱스타가 아닌 평범한 엄마의 모습을 보였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영애의 만찬 , 소박한 일상생활이 엿보이네요” “이영애의 만찬, 이영애 육아방식, 엄마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이영애의 만찬, 생각보다 소탈해서 좋았어요”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