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로 ‘약속국회’ 돼야”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3일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및 기초연금 대타협으로 국민 신뢰를 이행하는 ‘약속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면한 ‘정조전’(카드사 개인정보유출, 조류 인플루엔자(AI), 전월세 대란) 민생 3란을 해결하는 민생국회를 만들겠다”며 ‘민생국회’와 ‘약속국회’를 2월 임시국회의 양대 과제로 제시했다.

전 원내대표는 설 민심에 대해 “박근혜정부의 무능·무책임에 대한 실망이 극에 달했으며, 민주당이 혁신하고 분발해 달라는 것이었다”며 “박근혜 새누리당 정권 1년에 대해 이보다 더 못한 정권이 없다는 불안과 불만이 확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정부의 ‘2월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침묵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이산가족 상봉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는 인도주의적 실천이자 의지의 문제”라며 북한 당국의 성의 있는 응답을 촉구하면서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정부도 5·24 조치 철회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제도적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남 여수 기름유출 사고와 관련해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은 보상 문제는 원유사와 보험사가 알아서 하라며 정부와 무관하다는 발언으로 국민을 아연실색케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속한 방재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다하고 향후 보상 문제에 대해서도 국회 차원의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태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