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의 흡연?” 남겨진 연기, 이정도로 ‘위험’

[헤럴드생생뉴스] 흡연자가 남긴 공간 속 담배연기가 심각한 제 3의 흡연 피해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1일(현지시각)사이언스 데일리는 미국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 대학의 마누엘라 마르틴스-그린 세포생물학교수가 발표한 제3의 흡연 노출 실험결과를 소개했다.

실험쥐들을 사람이 제3의 흡연에 노출되었을 때와 같은 조건에서 살게 한 결과 간, 폐의 손상과 함께 피부상처 회복 지연, 과잉행동장애가 나타났다.

담배연기 속 독성물질은 다른 사람이 피우는 담배 연기를 들어마시는 간접흡연에서 끝나지 않고, 담배가 피워진 공간의 표면과 먼지 속에 고스란히 남아 `제3의 흡연`(third-hand smoke) 피해자를 만든다는 것이다. 


마르틴스 그린 박사는 이러한 제3의 흡연 노출이 직접흡연 못지 않은 악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흡연에 노출된 쥐들은 우선 간에 지방이 쌓이면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나타났다.

또한 폐에 콜라겐이 지나치게 생성되면서 심각한 폐질환으로 발전할수 있는 사이토킨 역시 증가했다.

아이들을 피해 집밖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웠다하더라도 옷에 묻어난 흡연 먼지나, 흡연자가 머무른 호텔방, 흡연이 허가된 공간 등에서는 제 3의 흡연에 노출되기 쉽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