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참금 때문에… 인도 모녀 방화 살인 사건, 무서운 시댁 식구들

인도에서 결혼 지참금 문제로 방화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한 살 난 여아와 아이의 어머니가 숨졌다. 불을 지른 범인은 남편과 시댁 부모들이었다.

인도 동부 자칸드 주 둠카 지구 경찰은 지난 30일 지참금 살인으로 보이는 방화 사건 용의자 세 명을 체포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남편을 포함한 이들 세 명은 부인인 안누 데비(22ㆍ여)와 그 딸에게 등유를 부어 불을 붙였고 아이는 현장에서 즉사했다. 데비는 병원에 후송됐으나 화상이 심해 결국 사망했다.

현지 경찰은 “지참금 문제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이며 데비가 딸을 낳은 것도 살해 동기가 될 수도 있다”며 “가족들은 데비에게 불평을 늘어놓았었고 금전문제 등으로 괴롭힘을 당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3년 전에 결혼해 아이를 낳았다.

인도에서 지참금 살인은 금지되고 있으나 신랑과 친척이 신부 가족에게 값비싼 선물을 지참금으로 주는 관습은 아직도 남아있다.

경찰에 따르면 인도에서 지참금 살인으로 희생된 여성은 지난 2012년 기준 8233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영규 기자/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