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손맛’ 서해 연안 바다낚시객 폭증···지난해만 56만여명 발길

[헤럴드 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지난해 충남 연안 낚시어선 이용객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이로 인한 낚시어선 수입액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도는 지난 한 해 보령과 서산, 당진, 서천, 홍성, 태안 등 도내 6개 시·군 낚시어선 이용객을 조사한 결과 총 56만 8000여 명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2년 54만6000명에 비해 2만2000명(3.9%)이 증가한 규모다.

시ㆍ군별로는 ▷보령시가 22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태안군 17만 5000명 ▷당진시 7만 명 ▷서천군 7만 2000명 ▷서산시 1만 3000명 ▷홍성군 1만 7000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바다낚시객 급증에 따라 수입액도 크게 늘었는데, 지난해 낚시어선 전체 수입액은 474억 원으로 2012년 442억 원에 비해 7.9% 증가했다. 도내에 신고 된 낚시어선이 1062척인 점을 감안하면, 1척당 4600만원의 수입을 올린 셈이다.

이처럼 낚시어선 이용객이 크게 증가한 것은 여가 환경이 개선되고, 최근 몇 년간 서해 연안에서 초보 낚시인들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주꾸미나 갑오징어 등이 많이 잡히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낚시산업은 어촌지역 대표 서비스 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앞으로 각종 낚시대회 유치 확대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