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1004)운동’…8년째 계속되는 구로서 선행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서울 구로경찰서의 조용한 봉사활동인 ‘천사운동’이 8년째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천사운동은 구로경찰서에 소속된 직원들이 매달 월급에서 ‘1004원’을 모아 구로구 시민을 위해 봉사활동을 펼치는 것이다. 구로구 내 아동ㆍ노인ㆍ장애인 시설과 독거노인ㆍ소년소녀 가장 등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봉사활동 대상이다. 활동에 필요한 기금은 직원들이 매달 월급에서 1004원 중 4원을 뺀 1000원을 갹출한다. 자율적 참여가 아니면 성금모금에서 제외하지만, 현재 천사운동 참여자는 전체 678명 중 676명에 달한다.

이렇게 모이는 돈은 한 달에 약 68만원. 큰 금액은 아니지만 이렇게 ‘십시일반’으로 꾸려지는 천사운동은 지난 2007년 9월부터 시작됐다. 그동안 모은 기금은 모두 4936만원. 구로경찰서 관계자는 “매월 관내 시설 두 군데를 정하고 각각 20만원씩 위문금을 전달하고, 나머지 돈으로는 생필품을 구입해서 드린다”고 설명했다. 직접 가사정리를 돕기도 한다. 천사운동의 크고 작은 혜택을 입은 지역민들은 독거노인 214명, 소년소녀 가장 9명, 사회복지시설 13개소다.

천사운동은 경찰 치안활동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좋은 계기도 되고 있다. MBC 라디오 방송프로그램 ‘여성시대’에 사연을 보내 독거노인에게 난방비를 지원받게 해준 김형오 경사 역시 천사운동 참여자였다. 김 경사는 천사운동 과정에 만난 안타까운 사연들을 접하고 이들을 더 도울 방법을 고민하다 라디오에 사연까지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천사운동에 참여하는 이훈 구로경찰서장은 “좋은 전통을 이어서 앞으로도 관내 소외된 이웃에게 지속적인 봉사와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