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수 부인, 인순이에 23억 사기 “무슨일?”

[헤럴드생생뉴스]가수 최성수의 부인 박모 씨가 사기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박모 씨는 가수 인순이로부터 23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성수의 부인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상당한 친분 관계가 있는 피해자의 신뢰를 이용해 23억 원에 이르는 돈을 차용금 명목으로 받아 챙기고 대물 변제로 준 그림을 동의 없이 담보로 사용했다”며 “이는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인순이는 지난 2011년 11월 최성수의 권유로 서울 동작구 고급 빌라 ‘마크힐스’의 신축·분양 과정에 50억원을 투자했지만 계약상 보장한 수익과 원금을 돌려받지 못해 최성수 부부를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5월 최성수 부부의 혐의를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어 무혐의 처분했으나 인순이는 재수사를 요구하며 항고했다.

이에 서울고검은 박 씨가 인순이에게 수익보장을 약속하며 받은 23억원을 가로챈 혐의와 채무변제 명목으로 제공한 앤디워홀의 작품 ‘재키’를 임의로 담보 삼아 미술품 경매 업체에서 18억원 상당을 대출받은 혐의를 파악해 지난해 12월 불구속 기소했다.

최성수 부인 사기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최성수 부인, 최성수 가수 활동은 이제 끝났나" "최성수 부인, 몇년 째 시끄럽더니 결국 이렇게 됐네" "최성수 부인, 23억이나 사기를 치다니…죗값 확실히 치러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