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새해 인사 “오믈오믈 서툰 한국말”…귀여움 폭발하네

[헤럴드생생뉴스]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새해 인사를 건넸다.

지난 1일 추성훈은 추사랑 페이스북에 “사랑이로부터 온 새해 메시지”라는 제목으로 추사랑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추사랑은 추성훈의 품에 안겨 서툰 한국말로 “한국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새해 인사를 전했다.

서툴지만 또박또박 전하는 인사말과 함께 귀여운 추사랑의 깜찍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낸다.

추사랑 새해 인사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추사랑 새해 인사, 뼛속까지 귀여운 것 같다”, “추사랑 새해 인사, 사랑이 같은 딸 낳고 싶다”, “추사랑 새해 인사, 복이 굴러들어 올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추사랑 페이스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