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태광, 저신장증 아동 성장치료 후원

태광그룹과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은 지난달 29일 ‘성장호르몬제 지원협약식’을 맺고 이곳에 거주하는 저신장증 아동 중 2명을 선정해 1년간 성장호르몬제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Print Friendly

태광, 저신장증 아동 성장치료 후원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태광그룹이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이하 그룹홈)에서 거주하는 저신장증 아이들에게 성장호르몬제 치료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태광그룹과 그룹홈은 지난달 29일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에서 이같은 내용의 ‘성장호르몬제 지원협약식’을 맺었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이 일반 가정과 같은 주거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7인 이하의 소규모 보호서비스를 제공하는 양육시설이다.

저신장증은 같은 성별을 가진 연령 소아의 키 정규분포상에서 키가 3% 미만인 경우를 뜻하는 소아청소년과 질환이다. 태광은 향후 저신장증으로 고생하는 그룹홈 아동 중 매년 2명을 선정해 1년간 성장호르몬제 치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사업의 첫 대상자는 서울 관악구와 구로구 그룹홈에서 각각 거주하는 초등학생 2명이다. 이들은 지난달 서울대병원 정밀검사를 통해 치료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반적으로 성장호르몬 치료를 받으면 1년에 8~20㎝씩 자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성장호르몬제 치료비는 태광의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과 흥국화재에서 후원하기로 했다. 흥국생명 변종윤 사장은 “그룹홈 저신장 어린이들이 경제적 여건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한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앞으로 더 많은 저신장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wor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