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시장 점유율 30% 위협받는 아이패드…‘흔들’ 아이폰 따라가나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아이패드가 아이폰을 따라가고 있다. 소프트웨어(OS)의 뛰어난 경쟁력을 쫓아가지 못하는 하드웨어 전략으로 선점한 시장을 안드로이드에 야금야금 내주는 모습이다.

3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 아이패드의 시장점유율은 32.7%로 집계됐다. 아이패드로 태블릿 시장의 문을 열었던 애플이 시장 주도권을 후발업체들에게 내준 셈이다. 아이패드의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7420만대로 한해 전인 2012년보다 850만대 늘었지만, 전체 시장 확대 속도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반면 후발 주자격인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은 빠른 속도로 시장을 잠식해 나갔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2012년 1억140만대에서 지난해 1억4140만대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시장 점유율 역시 59.3%에서 62.3%로 대세로 자리잡은 모습이다.

윈도 태블릿 역시 판매량 증가면에서는 아이패드를 제쳤다.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MS의 윈도는 지난해 1100만 대의 태블릿을 팔았다. 2012년 250만대 대비 850만 대를 더 판 것이다. 시장 점유율 역시 1년간 3.3%포인트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이 같은 태블릿 OS의 역전은 제조업체들의 희비도 엇갈리게 했다.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는 1450만 대의 태블릿을 판매, 시장 점유율 18.8%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판매량이 85.9%나 늘어난 것이다. 반면 애플은 2600만 대로 여전히 1위를 지켰지만, 더블 스코어까지 벌였던 2위 주자들과 점유율 격차는 15%포인트까지 줄었다.

피터 킹 SA 태블릿PC분야 이사(Director)는 “1년에 신제품을 한 번만 내놓은 전략이 점유율의 지속적인 하락을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60%에 육박하는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던 애플이 그나마 4분기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로 반격에 성공했지만, 삼성과 LG, 그리고 대만과 중국 업체 등이 매달 쏟아내고 있는 안드로이드 태블릿 신제품 공세를 이겨내는데는 실패했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애플의 하락’이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2위인 삼성전자가 올해 4000만 대, 내년 1억 대 판매를 목표로 연초부터 신제품 드라이브를 건데 이어, LG전자도 최근 미국 전문지들과 소비자들로 부터 호평을 받은 ‘G패드’와 노트북의 장점을 살린 탭북을 기반으로 도약을 노리고 있다. 또 대만과 중국 업체들 역시 연초부터 다양한 크기와 가격의 신제품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연초 열린 CES에서 100달러 미만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시장 돌풍을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