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연휴 마지막 날…남부는 20도 ‘때아닌 더위’

[헤럴드생생뉴스]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20도까지 오르는 등 겨울답지 않은 포근한 날씨를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경남 합천은 24.4도를 기록, 1996년(23.9도) 이후 2월중 일최고기온이 가장 높았다. 밀양(22.2도), 거창(22.1도), 남해(21.0도), 진주(21.0도), 산청(20.6도) 등에서도 20도를 웃돌아 일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같은 시간 포항 21.0도, 경주 20.0도, 대구 18.9도, 울산 18.2도, 거제 16.3도,구미 15.7도, 부산 14.9도 등 남부 지방 곳곳에서 수은주가 20도 안팎까지 치솟았다.

기상청은 이처럼 이례적으로 높은 기온을 보인 이유는 우리나라 상층으로 온난한 공기가 지나는 가운데 대기 하층에서도 따뜻한 남서류가 들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상남북도에서는 낮 동안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일사 효과까지 더해져 기온이 더욱 올라간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3일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점차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져 추워지겠다. 4일 아침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서울은 영하 10도의 강추위가 예상된다.

한편 2일 중국 북부 지장에서 발원한 황사가 기압골을 따라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 상층을 지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3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에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