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 국내 진출 1주년 맞이 가격 인하 및 라인업 확대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피아트가 국내 출범 1주년을 기념해 전체 라인업의 가격을 170만~500만원 인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친퀘첸토 팝은 2270만원, 라운지는 2570만원으로 각각 420만원씩 가격이 낮아졌고, 친퀘첸토C(500C)는 3130만원으로 170만원 가격이 하향됐다. 또 2000㏄ 디젤 4륜구동 7인승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프리몬트는 500만원 싸진 4490만원(부가가치세 포함) 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피아트는 가격 조정과 함께 2월 한달 간 친퀘첸토와 프리몬드 전 라인업에 대해 선수금 없이 차량을 인수할 수 있는 선수금 제로 프로모션도 제공한다.
피아트는 올 상반기에 외관을 더욱 화려하게 꾸민 친퀘첸토 이탈리아 스페셜 버전을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친퀘첸토 출시 57주년을 기념하여 친퀘첸토의 오리지널 모델인 1957년 누오바 친퀘첸토의 빈티지 스타일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친퀘첸토 레트로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고성능 버전인 친퀘첸토 아바스의 국내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파블로 로쏘 피아트 사장은 “지난 1년간 피아트는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가장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고 고객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왔다”며 “친퀘첸토 라인업의 가격 조정과 스페셜 에디션 및 신규 모델 도입을 통한 선택의 폭 확대 등이 모두 고객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피아트는 상반기에 UMF 공식 후원 등을 통해 피아트만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도 공격적으로 확충해 현재 서울ㆍ경기, 부산, 인천, 대구, 전주, 광주 등 전국 주요 도시에 걸쳐 12개로 늘리고 있다.

로쏘 사장은 “올해도 인지도 향상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서비스 부문의 질적 향상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친퀘첸토 가격 조정과 스페셜 에디션 출시로 지난 해 하반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전반적인 브랜드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판매를 더욱 끌어 올려 빠른 시간 내에 독자적인 위치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