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 허지웅 “일이 손에 안 잡혀”

[헤럴드생생뉴스]영화평론가 허지웅이 할리우드 배우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사망 소식에 애도를 전했다.

3일 허지웅은 자신의 트위터에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명복을 빕니다. 내 참 믿을 수가 없군. 이게 무슨. 화가 난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허지웅은 “좋아하는 영화들의 목록 가운데 적지 않은 작품에서 얼굴이고 영혼이었던 배우. 황망한 퇴장에 오전 내내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시간 되는대로 카포티, 부기나이트, 찰리윌슨의전쟁, 매그놀리아를 몰아본 뒤 마스터와 다우트를 마지막으로 내 방식의 추모를”이라며 애도글을 덧붙였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각)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뉴욕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헤로인이 담긴 비닐봉투 등이 발견됐고,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팔에는 주사기가 꽂혀 있었다.

이에 경찰은 사망원인을 약물과다복용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 진짜 안타까움”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허지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에 안타까움 이해간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화 ‘마스터’(2012)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