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뱀의 비밀 “美 공대 교수가 풀었다…대체 뭐길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생생뉴스] 하늘 나는 뱀의 비밀을 미국 공대 교수가 풀었다. 

미국 버지니아 공대의 교수팀이 하늘을 나는 뱀으로 일컬어지는 ‘파라다이스 나무 뱀’의 비밀을 밝혀낸 연구결과를 학계에 보고했다고

미국 ‘NBC 뉴스’는 지난 3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 공대 제이크 소차 교수팀이 소위 ‘하늘 나는 뱀’이라 불리는 ‘파라다이스 나무 뱀’(paradise tree snake·학명 Chrysopelea paradisi)의 비밀을 밝혀낸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주로 동남아시아 밀림에서 발견되는 이 뱀은 나무와 나무 사이를 날아다는 것이 특징이다. 엄밀히 말해 아래에서 위로 나는 것이 아닌 나무 사이를 활공하는 뱀이지만 다리도 없이 하늘 나는 비밀을 가지고 있어 이를 밝히기 위한 학계의 다양한 노력이 있어왔다.

마침내 실마리를 푼 버지니아 공대 팀은 나무 사이를 활공하는 하늘 나는 뱀의 비밀은 특이한 모양과 점프에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공기역학의 원리를 뱀이 몸을 통해 구현하고 있다. 활공 시 머리에서 꼬리까지 몸을 납작하게 만들어서 몸을 두 배 정도 넓어지도록 하는 데 하늘 나는 뱀의 비밀이 숨어있다.

소차 교수는 “상식적으로 뱀이 하늘을 나는 것은 불가능 하지만 이 뱀은 나뭇가지 위에서 몸을 이용해 점프를 한다” 면서 “활공 시에는 머리에서 꼬리까지 몸을 납작하게 만들어 몸이 두 배나 넓어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소차 교수는 “이 뱀은 마치 자신의 몸을 작은 비행기 날개처럼 활용한다” 면서 “향후 이와 유사한 로봇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늘 나는 뱀의 비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늘을 나는 뱀의 비밀, 동물의 신비네” “하늘을 나는 뱀의 비밀, 뱀이 비행기의 원리로 난다니” “하늘을 나는 뱀의 비밀, 소름 돋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늘 나는 뱀의 비밀과 관련된 연구결과는 학술지인 ‘엑스페리멘털 바이올로지’에 실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