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두터워진 선수층 구축 ‘박터지는 주전 경쟁’

  • [OSEN=오키나와, 이상학 기자] “가장 달라진 건 선수층이 두터워졌다는 것이다”.  한화는 지난 몇 년간 시즌 초반에 고전하며 순위 싸움에서 밀려났다.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부진이었다. 2009년에는 김태균과 이범호가 각각 뇌진탕과 무릎 부상으로 쓰러졌고, 2010년에는 잘 나가던 김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