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법인 사장단, 남양ㆍ당진 방문…“자신감 생겼다”

[헤럴드경제=김대연 기자]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이 현대차 개발의 핵심인 남양연구소와 차량용 고장력 강판 등이 생산되는 현대제철을 방문했다. 신형 제네시스에 들어간 현대차의 기술력과 최근 막바지 테스트를 진행중인 신형 쏘타나의 경쟁력을 직접 살펴 보기 위해서다.

3일 현대차에 따르면 데이비드 주코브스키(David Zuchowski)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즌스키(Robert Pradzinski) HMA 판매담당 부사장 등 미국 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은 2일부터 4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3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남양연구소와 충남 당진에 위치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방문했다. 데이브 주코브스키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진스키 HMA 판매담당 부사장은 올해1월 1일과 27일 각각 승진했으며, 이번 한국 방문은 승진 이후 처음이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David Zuchowski)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즌스키(Robert Pradzinski) HMA 판매담당 부사장 등 미국 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이 3일 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  (좌측부터)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신임 사장, 로버트 프래즌스키 HMA판매담당 부사장, 이병호 미국판매법인장, 오석근 현대디자인센터장이 신형 제네시스 옆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장을 둘러본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사장은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신형 제네시스의 현지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며, “금일 남양연구소의 연구시설 및 테스트 현장과 현대제철의 우수한 고장력 강판 생산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니 올해 신차의 성공적인 런칭에 다시 한번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또 “이들 모델의 성공적인 런칭을 발판으로 올해 판매 목표인 74만 5000대를 달성하는 한편, 미국 시장에서 ‘제 값 받기’를 지속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신임 사장(사진 우측)이 충돌 테스트를 위한 더미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들은 이 날 오후 양재동 본사를 방문해 정몽구 회장과 면담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 날 면담에서 정 회장은 신임 사장단들에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제네시스의 성공적인 런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본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신임 사장(사진 가운데)이 신형 제네시스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