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5일 이산가족 실무접촉 합의…北 판문점 채널 통해 동의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산가족 상봉행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이 오는 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다.

북한은 3일 우리 정부가 5일 실무접촉을 갖자고 제의한데 대해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

통일부는 “북측은 오늘 오후 4시께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우리측이 제의한 5일 실무접촉을 갖자는데 동의해 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0년 10월 이후 3년 4개월여만에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북한은 앞서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우리측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한다며 5일 또는 6일 중 우리측이 편리한 날짜에 실무접촉을 갖자고 제의했다.

우리 정부가 지난달 27일 오는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열자고 제의한지 일주일만이었다.

정부는 유관부처 협의를 거친 뒤 곧바로 5일 실무접촉을 갖자는 답신을 보냈다. 당초 제안한 17~22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 추진을 위해 하루라도 서둘러야한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북한이 이날 오후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달해옴으로써 5일 실무접촉이 성사되게 됐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최종 명단 확정과 시설 점검 등 2주가량의 실무준비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17~22일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날짜는 실무접촉이 개시되면 북측과 협의를 해야 된다”며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 될 수 있으면 최대한 빨리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