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관광, 경제혁신 3개년계획 主산업에 포함”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3일 “관광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면서 “관광을 ‘경제혁신 3개년계획’의 주(主) 산업으로도 집어넣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2차 국민관광진흥회의를 주재하고 “작년 외래 관광객이 1200만명을 넘어섰고 관광수익도 15조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해외여행은 많이 늘어나고 있는데도 국내관광 총량은 큰 변화가 없는 상황”이라며 “국내 관광활성화가 내수경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체휴일제나 근로자 휴가지원제도 국내관광주간 선정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내여행 수요를 창출하고 음식 관광이나 생태관광, 농촌관광 등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국내관광 연간 지출액 총액이 24조원 정도인데 이로 인한 생산유발 효과는 약 39조원을 넘고 고용유발 효과는 약 50만명이라고 한다”며 “국내관광이 10%만 증가해도 큰 효과를 낼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산업이야말로 간단한 발상의 전환으로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분야인 만큼 관성적으로 남아있는 불필요한 규제들을 꼼꼼하게 찾아내서 적극적으로제거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규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6·25 전쟁 당시 피난민 지역이었지만 리모델링을 통해연간 24만명의 관광객들이 몰리는 부산의 감천마을에 숙박을 원하는 내국인들이 많은 만큼 도시민박은 외국인 관광객만 받을 수 있다는 규제를 풀자는 제안도 나왔다.

박 대통령은 “관광을 5대 유망 서비스산업으로 육성하겠다. 또 ‘경제혁신 3개년계획’의 주(主) 산업으로도 집어넣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관광두레’와 같이 지역주민이 참여해서 지역에 특화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모델을 정착시킬 필요가 있다”면서 “스마트 기계를 통한 관광안내 등 스마트 관광 생태계를 갖춰 창조관광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한 관광고 학생이 특성화고에 대한 편견해소 필요성은 거론하자, “우리나라 관광특성화고가 15개인데 스위스 직업훈련교육 모델에 적용해 시범케이스로 지원하라”고 지시하고, “이렇게 되면 청년 고용률도 높아지고 관광산업 현장에 인력 수급 불균형도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광업계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업계에 만연된 불공정 거래나 저가 덤핑 등은 업계 스스로 개선해야 한다”면서 “관광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데 이 거위에는 신뢰가 중요하다. 신뢰가 깨지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죽이는 것”이라고 공정한 상거래 질서를 언급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유엔 산하 관광분야 전문기구인 세계관광기구(UNWTO) 탈렙 리파이 사무총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홍성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