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등 공공기관 과도한 복지 축소키로…퇴직금 가산ㆍ사교육비지원 등 폐지

[헤럴드경제=안상미 기자]한국거래소, 한국마사회 등 직원들 복지가 과도했던 공공기관들이 복지 혜택을 폐지하거나 정부 권고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부채감축 대상 18개 기관과 방만경영관리 대상 20개 기관은 이런 내용을 담은 방만경영 개선 대책을 제출했다.

1인당 복리후생비가 가장 많았던 거래소는 업무외 사망시에도 퇴직금을 가산해 지급하는 조항과 조합 임원 인사시 노조 사전동의 조항을 폐지키로 했다.

마사회는 자녀의 사교육비 지원, 건강검진비 지원 등의 혜택을 없애고, 퇴직금 산정시 경영평가 성과급을 제외키로 했다.

수출입은행은 최고 50만원에 달했던 기념일 상품권 지원규모를 5만원으로 한정하고, 강원랜드는 대학생 자녀의 학자금을 대부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