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장모 2살차 “뺨 맞을뻔”

[헤럴드생생뉴스] 배우 김천만이 23살 연하 아내를 공개해 화제다.

3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배우 김천만과 23살 연하 아내 현영애 씨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천만은 “아내는 75년생이라 나보다 23살 연하”라며 아내를 소개했다.

그는 “결혼한 지 3년 정도 됐는데 지금도 신혼 같다”면서 “떨어져 있으면 보고 싶고 만나면 새롭고 예쁘다”며 아내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김천만은 “결혼을 결심하고 처가댁을 찾을 때, 처음에는 나이를 속일까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장인과 3살 차이, 장모와는 2살 차이가 난다. 형, 누나라고 불러도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천만의 장인은 “처음 김천만을 봤을 때 따귀를 때리고 싶었다. 뻔뻔한 건지 용기가 좋은 건지”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나 같아도 뺨 때리고 싶었겠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모습 보기 좋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앞으로도 잘 살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