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최악의 경우 安과 연대”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최근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가 안철수 무소속 의원측과의 연대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노웅래 민주당 사무총장도 “최악의 경우 연대할 수도 있다”고 언급해 주목된다.

노 사무총장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거 공학적인 연대는 안 된다”고 전제하면서도 “일단은 정면승부를 해서 민주당이 평가받는 게 우선이지만, 최악의 경우 새정치 경쟁이 새누리당 (후보를) 당선시키는 경우가 된다면 마지막에 연대 즉, 화학적 연대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동시에 노 사무총장은 안 의원이 추진하는 (가칭)새정치 신당의 영향력도 인정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 정도에 따라서 (새정치 신당의)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변화 혁신에 성공한다면 안철수 신당의 영향력은 작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고 그 반대의 경우에는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중도층 잡기 위한 움직임으로 평가되는 민주당 우클릭에 대해서는 “최근 여론조사 보면 과거보다 진보를 표방하는 유권자가 줄어드는 건 사실”이라며 “민주당도 시대 상황에 맞춰서 가야 되는 노선이나 진로를 가야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 일반적인 눈높이를 중시해서 갈 때 민주당에 대한 지지와 신뢰가 더 확실하게 돌아올 것으로 보고 있고, 이를 위한 변화와 혁신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