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멘토’ 이안 소프 병원행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호주의 수영 스타 이안 소프(32ㆍ사진)가 3일(현지시간) 새벽 시드니에서 한 병원에 실려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시드니 남서부 파나지아 지역에서 이 날 새벽 세시 무렵 한 남성이 자신의 자동차 주변에서 이상하게 행동한다고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 사실이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이안 소프가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히고, “어떠한 주민 항의도 없었으며, 경찰의 추가 조치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안 소프는 항우울제와 어깨 부상에 따른 진통제에 노출돼 있었으며, 병원 치료를 마친 뒤 재활시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안 소프의 매니저 제임스 어스킨은 AP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소프는 친구의 차량에 앉아있는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소프가 항우울제와 진통제를 복용해 왔지만, 술을 마시진 않았다. 알코올 ‘0’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스위스에서 거주해온 소프는 지난 크리스마스 기간에 부모와 함께 시드니 남서부 지역인 파나니아에 머물고 있었다.

이안 소프는 올림픽에서 다섯차례 금메달을 목에 건 스타 선수다. 지난 런던올림픽 자유형 400미터 결승에서 박태환이 실격을 당하자 “이해할 수 없는 판정”이라고 말해 화제가 된 인물이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