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립싱크 논란, “전문 가수가 아니라서…” 해명

[헤럴드생생뉴스]배우 이유비가 립싱크 논란에 휩싸였다.

SBS ‘인기가요‘ 새 MC로 발탁된 이유비는 지난 2일 MC 신고식을 치르기 위해 인기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OST ’Let it go‘를 열창했다.

이날 이유비는 ‘겨울왕국’ 주인공 엘사 여왕을 연상시키는 은색 미니드레스를 입고 등장, 성악과 출신답게 노래 솜씨를 뽐냈다.

그러나 화면에는 이유비의 입모양과 노래가 맞지 않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라이브가 아닌 립싱크였다는 점에서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이유비 소속사 싸이더스HQ에서는 “배우고 전문 가수가 아니기 때문에 이유비가 실수할 것을 우려해 AR(반주와 가수의 목소리가 같이나오는 것)로 진행했다”며 “AR과 겹쳐 들려서 립싱크로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유비 립싱크 논란 성악과 출신 노래 들어보고 싶었는데” “이유비 립싱크 논란 그래도 너무 이쁘다” “이유비 립싱크 논란, 앞으로 MC진행 잘해주길”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