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오석, “금융ㆍ외환시장 과도한 비관 경계해야”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로 불거진 금융ㆍ외환시장의 불안정한 움직임에 대해 “과도한 비관이나 불안 심리는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이날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변동성이 커지고 상황변화를 예측하기 어려운 면이 있는 등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며 “근거 없는 낙관은 바람직하지 않으나 과도한 비관이나 불안 심리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알려 경제주체들이 소비, 투자심리가 위축되거나 지나친 불안감에 휩싸이지 않도록 하는 등 경제심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마련하고 있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우리 경제의 북극성, 내비게이션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필요시 이슈별 장차관 간담회 및 실무협의 등으로 부처간 조율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수립, 업무보고, 공공기관의 기관별 정상화 계획 수립,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문제 수습, 조류 인플루엔자(AI) 대책, 신흥국 금융불안 대응 등 중요한 과제가 산적해 있다”며 긴장감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