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티슈 몽드드, ‘피부자극테스트’ 통과 결과 공개

지난 5일 방영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불만제로 UP 방송 이후 물티슈 유해물질 첨가 및 피부자극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매 논란마다 공식적인 자료를 공개, 소비자의 신뢰를 얻어온 프리미엄 아기 물티슈 몽드드가 오늘(10일) 국가공인 시험 인증기관으로부터 피부자극에 대한 안전성을 인정받은 피부자극테스트 성적서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몽드드는 매월 국가공인 시험인증기관에 자체적으로 유해물질에 대한 성분 테스트를 의뢰하여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가습기 살균제 성분인 MIT, CMIT를 포함한 11개 유해물질에 대해 불검출 시험 성적서를 소비자에 공개해 왔다. 더불어 소비자들이 궁금해 할 수 있는 피부 자극도 테스트를 지난 1월 추가로 의뢰하여 최종 ‘비자극성’으로 판정받은 결과를 공개했다.

몽드드 유정환 대표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는 공산품으로 분류되어 관리하는 국내 물티슈 시장과 달리 일본에서는 물티슈를 화장품으로 분류하여 보다 엄격하게 관리 감독한다는 이유로 일본 제품들이 더 안전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물티슈 자체에 대한 철저한 비교와 검증 없이 일본 제품이 국산 물티슈보다 안전하다고 여기는 것은 비약”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물티슈 안전성에 대한 공식, 비공식적인 자료 발표가 이어지며 일부 문제를 일으킨 업체뿐만 아니라 국내 물티슈 업계 전체와 물티슈 제품 자체에 대한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 대표에 따르면 몽드드 물티슈는 일본이나 유럽의 제품보다 더욱 엄격한 기준에 맞춰 생산이 되고 있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물티슈 성분 논란 속에 몽드드 등 국내 메이저 업체들은 관련 법규 기준을 넘어 자체적인 품질강화 기준을 토대로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여전히 논란이 일고 있는 가습기 살균제 성분인 MIT, CMIT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물티슈 업계 자체적으로 이미 오래 전부터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일부 업체 제품들에서 이 성분들이 검출된 것을 마치 물티슈 전체의 문제인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국내 물티슈 업계를 깎아 내리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유정환 대표는 “최근 이슈가 되기 위해 검증이 완료되지 않은 성분에 대해 마치 안전한 성분인 것처럼 홍보하는 일부 업체들이 있다”면서 “이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실험과도 같은 것이므로 관계부처에서는 철저한 검증과 관리, 감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모호한 국내법을 타파하고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 및 엄격한 처벌 법 적용 등 관련 기준이 하루 빨리 체계화되어 업계 스스로 철저히 지켜온 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법규를 토대로 인정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몽드드는 현행법 기준을 뛰어넘는 수준의 객관적이고 공식적인 자료들로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몽드드는 소비자와의 정보 공유를 위한 현장 설명회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해 6월부터 전 성분을 공개하고 있다. 이번 피부자극테스트 시험성적서는 공식 홈페이지 및 각종 마켓 제품 상세설명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