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 유럽진출 발판 마련…伊 특수강 강관 업체 지분 전량 인수

- 10일 오전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계약 체결
- 이탈리아 특수강 강관 업체 ‘이녹스텍’ 지분 전량 인수…첫 유럽 진출
- ‘클래드강관’등 LNG, 오프쇼어 분야서 독보적 기술 보유 업체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세아제강이 이탈리아 특수강 강관 업체 ‘이녹스텍’의 지분 전량을 인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녹스텍은 심해시추설비 및 해양플랜트 분야에 쓰이는 특수강 강관 전문으로 하는 글로벌 업체다. 세아제강은 이녹스텍의 지분 전량 및 이탈리아와 중국의 생산기지까지 인수하며 글로벌 생산 거점을 확대하게 됐다. 세아제강이 유럽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아제강은 이날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이녹스텍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녹스텍의 모기업 론다의 지오반니 론다 회장과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주성 세아제강 상무, 이태성 세아홀딩스 상무 등이 참석했다.

세아제강은 신흥 자원 부국의 자원개발 확대에 따른 수요시장 변화와 에너지 산업을 중심으로 증가하는 특수강 강관 수요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해 3분기부터 이녹스텍 인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녹스텍의 가치는 약 978억원(6743만 유로)으로 알려졌다. 규모 자체가 크진 않지만 이녹스텍은 현재 글로벌 소수 업체들이 독점하고 있는 신기술 제품 영역인 ‘클래드 강관’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다. 고난이도 접합 기술이 적용된 신소재 특수강 강관인 ‘클래드강관’은 세아제강이 신성장 동력으로 염두에 두고 있던 분야다. 

10일 개최된 세아제강-이녹스텍 인수 조인식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윗줄 왼쪽부터, 세아제강 이주성 상무, 이휘령 사장, 세아홀딩스 이태성 상무, 삼일 PwC 안경태 회장, (아랫줄 좌측부터) 세아제강 이순형 회장, 이녹스텍의 모기업 Ronda 지오반니 론다(Giovanni Ronda) 회장, 오르넬라 론다(Ornella Ronda) 여사. <사진=세아제강>

세아제강은 이번 인수를 통해 클래드강관 시장 진입을 가속화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넓힐 수 있게 됐다. 또한 이녹스텍의 이탈리아 및 중국 공장도 함께 인수함으로써 글로벌 생산 거점도 확보하게 됐다. 무엇보다 수요 산업이 발달해 있는 유럽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이휘령 세아제강 사장은 “이녹스텍 인수를 통해 특수강 강관 시장에서 리딩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sjp1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