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ENS, 문제 대출 관련 지급보증 단 한건도 없어…은행연합회에 확인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KT ENS가 사기대출 파문과 관련, 은행연합회를 통해 문제 대출과 관련한 회사의 지급보증은 단 한건도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출을 담당한 금융 기관이 위조된 인감 등 소위 가짜 서류만 보고 대출을 진행했거나, 또는 철저한 내부 공모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KT ENS는 10일 전국은행연합회에 지급보증 내역을 확인한 결과, 문제 대출 사고 관련으로 회사측의 지급보증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전했다.

일반적인 기업간 지급보증의 경우 ‘신용정보관리규약’에 따라 금융기관은 지급보증회사와 외부감사인이 인지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은행연합회에 제공해야 한다.

따라서 금융기관이 KT ENS가 지급보증을 했다고 주장한다면, 은행연합회에도 관련 내용이 등재돼 있어야 한다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조회 결과 없는 것으로 나왔다는 것은 금융기관 내부의 통제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반증이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한편 KT ENS가 제공하는 지급보증은 이사회 의결사항임에도 본 금융사기와 관련하여 이사회에서 승인한 사실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KT ENS는 “일부 금융사들이 보유중인 대출 서류가 위조문서일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기관에서 제시한 서류 중 일부 언론에 공개된 자료를 보면, 위조된 문서임을 쉽게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KT ENS는 2013년 8월자로 사명이 기존 ‘케이티 네트웍스’에서 ‘케이티 이엔에스’로 변경됐고, 법인인감 및 사용인감도 변경된 사명에 따라 바꿨지만, 일부 금융사가 보유 중인 케이티 이엔에스 명의의 채권양도승낙서를 보면 사명은 ‘케이티 이엔에스’라는 변경된 사명이 기재되어 있지만 날인된 사용인감은 사명변경 전의 ‘케이티 네트웍스’ 사용인감이 날인되어 있다는 것이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