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라질서 ‘쾌속질주’

월드컵 앞두고 마케팅 강화 효과
1월 판매 전년보다 25.2% 증가


현대자동차가 세계 4위의 자동차 판매 시장인 브라질에서 지난달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올해 월드컵 개최 등을 앞두고 최근 일본 등 경쟁업체들이 투자를 확대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브라질 시장에서 작년 1월보다 25.2% 증가한 1만8222대를 판매했다. 이에 시장점유율도 1.18%포인트 상승한 6.08%를 기록, 피아트(점유율 21.03%), 폴크스바겐(18.42%), GM(17.98%), 포드(9.8%), 르노(7.24%) 등에 이어 점유율과 판매량에서 모두 6위를 차지했다.

차종 별로는 현지 전략형 소형 해치백 HB20이 9612대가 팔리며 7위, 세단형 HB20S가 3927대로 16위에 올랐다. ‘HB20’은 혼합연료 차량의 판매가 약 90%를 차지하는 브라질 자동차 시장 공략을 위해 현대차가 개발한 브라질 전용 신차(바이오에탄올과 가솔린)로, 상파울루 인근 삐라시까바市(Piraca)에 위치한 현대차 브라질공장에서 해치백(HB20), 세단(HB20S), CUV(HB20X) 등의 형태로 생산된다.

특히 앞으로 본격화 될 월드컵 마케팅은 현대ㆍ기아차에 더 기회가 될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후원사인 현대차는 월드컵 기간에 경기장 내 광고판과 전시 공간 등을 통해 브랜드를 적극 알릴 방침이다.

시장 전망 자체는 그렇게 밝지 않다. 브라질 자동차 시장은 지난해 전년 대비 0.9% 감소한 376만대의 판매가 이뤄져 지난 10년 중 최악을 기록했다. 브라질 자동차협회(Anfavea)는 경제 불황, 가계부채 증가, 그리고 새로운 에어백 장착 의무화 규제, 공업세(IPI) 인상 등으로 인해 올해 브라질 자동차 판매량이 1.1%, 생산량은 0.7% 정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현지 공장이 없는 기아차의 경우엔 높은 세금 부담 등에 따라 지난달 5.26% 판매가 줄어든 2360대를 판매해 전체 판매 순위 13위를 기록했다.

김대연 기자/sonamu@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