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재원조성 사업모델 5월 합의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오는 5월 인천 송도에서 개최 예정인 녹색기후기금(GCF) 7차 이사회에서 초기 재원조성을 위한 사업모델에 대한 최종 합의가 이뤄진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8~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6차 GCF 이사회에서 사업모델 가운데 재원배분 원칙, 독립평가 감사 기구 설립 방안, 사무국 운영 규칙을 승인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은 사업모델에 대한 논의를 촉진하고 가능한 조기에 합의를 도출키 위해 다음달 비공식 GCF 이사회 개최를 긴급안건으로 제안해 통과시켰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GCF 공동의장, 사무국과 비공식 이사회 일정을 조만간 논의할 예정”이라며 “GCF 유치국으로서 GCF의 재원조성 등 성공적인 운영을 위한 선진·개도국 간 가교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GCF개도국 능력배양을 위해 올 상반기 중 1000만 달러를 출연할 계획이다. 독일은 지난해 12월 능력배양 지원을 위해 GCF에 1500만 유로를 출연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또 인도네시아가 재원 공여(25만달러)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선진국들의 초기 재원조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GCF 운영자금은 2013년 10월 이사회 이후 독일(200만 유로)과 노르웨이(140만 달러), 네덜란드(50만 유로), 체코(30만 달러)가 추가로 지원했으며, 덴마크(67만불)와 이태리(50만 달러)도 재원 지원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유광열 기재부 국제금융협력국장(GCF 한국대리이사)은 이번 이사회에서 GCF 윤리ㆍ감사위원회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airins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