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흔들면 소리나는 캡슐담배 ‘보헴 쉐이크’ 출시

[헤럴드경제=남민 기자] KT&G(사장 민영진)는 국내 최초로 3중 특수 필터 안에 캡슐을 넣어, 담배개비를 흔들면 소리가 나는 ‘보헴 쉐이크(Bohem Shake)‘를 오는 26일 출시한다.

‘보헴 쉐이크’는 국내 담배에 적용된 캡슐 중 최고 크기인 직경 4.5mm의 몬스터 캡슐을 적용해 이를 터트리는 순간 부드러운 일반담배 맛이 고강도의 시원하면서도 독특한 맛으로 바뀌는 제품이다.

패키지 디자인은 그린 색상을 적용해 제품 특유의 시원한 느낌을 표현했으며, 앞면과 뒷면 중앙에는 몬스터 캡슐 심볼과 그라데이션을 통해 캡슐로 인한 맛의 변화를 형상화하였다.


KT&G 권민석 보헴팀장은 “출시전 보헴 쉐이크에 대한 소비자 조사 결과, 20대 젊은층에서 가장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개인별 차이가 있겠지만 궐련지에 표시된 점선까지 피우기 전에 캡슐을 터트리면 최적의 맛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제품 보헴 쉐이크의 타르는 6mg, 니코틴은 0.50mg이며 가격은 갑당 2,700원이다.

suntopi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