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NLL 인근 해상에 선박 항행금지구역 선포…“오늘 중 해상사격훈련”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북한이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가운데 31일에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북쪽 해상에 선박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고 오늘 중 서해상 해상사격훈련을 진행한다고 알려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서해 쪽 7개 지역에 선박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고 우리 정부에 전통문을 보내 “오늘 중 해상사격훈련을 진행할 것”이라고 알려왔다.

본부는 “북한이 서남전선사령부 명의로 해군 2함대에 전화통지문을 발송해 오늘 중 해상사격훈련을 할 것이라고 통보했다”면서 “해상사격구역은 백령도 NLL 북쪽에서 연평도 북쪽 대수압도 인근까지 7개 구역”이라고 말했다.

합참은 “북한이 이 구역에 남측 선박이 들어가지 않도록 요구했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이 통보한 사격훈련 지역이 비록 NLL 이북이지만 주민과 선박의 안전을 위해 사격훈련 구역으로 접근을 금지하는 안전조치를 (하도록)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또 “북한에게는 NLL 이남으로 사격시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자세히 밝힐 수 없지만 북한이 선포한 항해금지구역의 좌표를 보면 우리 선박의 안전에도 영향이 우려된다”면서 “북한이 서해상에서 본격적으로 도발 위협 수위를 높일 것으로 분석되어 우리 군 당국이 대북 감시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