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 삼매경

  • 매년 봄이면 온 산이 노랗게 물들어 시민들에게 봄을 느끼게 해주는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응봉산이 올해도 어김없이 샛노랗게 물들어 봄이 왔음을 알려주고 있다. 31일 오전 한 시민이 개나리 사진을 찍고 있다.박해묵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