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류현진, 5이닝 3피안타 5K 무실점 ‘승리투수 요건 충족’

[헤럴드생생뉴스]‘코리언 몬스터’ 류현진(27ㆍLA다저스)이 환상적인 위기관리 능력으로 시즌 2승째를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2014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미국 본토 개막전서 선발 등판해 5이닝을 던져 3안타 2볼넷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삼진은 5개를 빼앗았다. 류현진은 팀이 앞선 가운데 5이닝을 던져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1-0으로 근소한 리드를 이어가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1,2회서 불안한 출발을 했다. 류현진은 1회말 1사 만루 위기에서 욘더 알론소를 투수 땅볼로 병살타를 유도해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2회말에도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2루의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타를 맞지 않으며 무실점을 기록했다. 환상적인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3회부터는 류현진의 위력적인 모습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초반 제구 난조로 흔들렸던 류현진은 커브와 슬라이더 각도 예리해졌다. 3, 4, 5회 모두 삼자범퇴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5회까지 류현진의 투구수는 67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