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츠칼튼 서울, 총지배인으로 라두 체르니아(Radu Cernia) 선임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리츠칼튼 서울은 총지배인에 라두 체르니아(Radu Cernia)가 선임됐다고 31일 밝혔다. 리츠칼튼 서울은 라두 체르니아 총지배인이 해외 리츠칼튼 호텔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럭셔리 호텔로서의 명성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루마니아 출신의 라두 체르니아 총지배인은 1998년 리츠칼튼 호텔에 합류, 일본ㆍ인도네시아ㆍ미국ㆍ아랍 에미리트 등의 리츠칼튼 호텔과 불가리 호텔&리초트의 관리자를 역임했다. 최근에는 중국의 리츠칼튼 베이징과 JW 메리어트 베이징에서 호텔 매니저를 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