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경수진, 재킷을 벗고 침대에 앉아있는 이유는?

[헤럴드생생뉴스]‘밀회’의 ‘선재바라기’ 경수진이 김희애와 연적 관계를 이루게 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연출 안판석)에서 유아인을 짝사랑하는 적극적인 성격의 박다미 역을 맡은 경수진이 한층 성숙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밀회’에서 경수진이 연기하는 박다미는 불량여고생이었다가 운명적인 남자 선재(유아인 분)를 짝사랑하게 되면서 착실하게 변한 소녀다. 그는 졸업 후 호텔 토털 뷰티숍에 취직한 다미는 인생의 목표가 선배와의 결혼인 ‘선재 바라기’이기도 하다. 경수진은 기존의 청순 가련한 이미지를 벗고 톡톡 튀는 캐릭터로 극 분위기에 활력소 역할을 해내고 있다. 

[사진출처=JTBC]

경수진이 연기하는 다미는 지난주 방송까지는 비중이 다소 작았다. 그는 선재의 주변인물로만 비쳤지만 혜원(김희애 분)과 선재의 아슬아슬한 사랑이 본격화되는 5회부터는 극의 중심으로 들어오면서 비중이 갈수록 늘어날 예정이다.

5회부터 서서히 경수진은 김희애와 연적 관계를 이루게 된다. 다미는 불량소녀 본성을 드러내며 혜원과 선재의 사랑에 질투심이 불타올라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혜원을 떼어내기 위한 트러블 메이커로 변신한다. 혜원 역시 젊고 예쁜 데다 자기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다미에게 질투어린 감정을 느낄 전망이다.

제작진이 31일 공개한 5회 현장사진에는 경수진이 침대를 배경으로 이불을 덮고 누워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는 포니테일 머리를 푸르고 민소매 차림에 숄을 두르고 있다. 갑자기 사라진 선재를 찾아 혜원과 남편 준형 교수(박혁권 분) 집에 무작정 쳐들어간 다미가 무슨 이유로 재킷을 벗고 침대에 앉아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경수진은 소속사 관계자는 “경수진이 이번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최고의 제작진과 선배 연기자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연기자로서 성장하고 있다.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역할을 맡은 만큼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 중이다.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밀회’는 우아하고 세련된 커리어우먼으로 살던 오혜원(김희애 분)과 자신의 재능을 모르고 평범하게 살아가던 천재 피아니스트 이선재(유아인 분)의 사랑을 그린 감성적인 멜로 드라마다.

경수진의 베드신의 진실이 공개될 밀회 5회는 31일 밤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