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겔포스’ 中서 한국의약품 판매 1위

작년 360억원 판매…올해 500억 예상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보령제약(대표 최태홍)의 위장약 ‘겔포스’가 중국에서 판매된 한국 의약품 중 판매 1위를 차지했다.

31일 의약품시장조사 기관인 IMS헬스데이터에 따르면, 겔포스(중국 제품명 ‘포스겔’ㆍ사진)는 2013년 중국에서 2억800만위안(약 36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국 제약사 수출의약품(현지 생산품목 제외) 중 1위다.

올해 매출은 500억원이 예상되고 2018년에는 약 1000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령제약은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일반의약품(OTC) 허가, 2019년 국가의료보험에 등재되면 성장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겔포스가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경제성장과 맞물린 소득수준의 향상과 식생활의 서구식 변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보령제약은 급속히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생산 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중국현지 판매를 맡고 있는 심천미강원의약유한공사 성상기 대표는 “포스겔에 대한 신뢰도와 구매의지는 점점 상승하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OTC허가를 받아 ETC(전문의약품)와 병행 판매할 경우 성장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