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제일모직 흡수합병…자산총액 15조원 거대계열사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삼성 SDI가 제일모직을 흡수합병해 자산총액 15조의 거대 계열사가 탄생했다.

삼성SDI와 제일모직은 31일 이사회에서 각각 1대 0.4425의 비율로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삼성 SDI가 신주를 발행해 제일모직 주식과 교환하는 흡수합병 방식이다. 합병회사 사명은 삼성SDI다.

양사는 5월30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7월1일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으로 삼성SDI는 자산총액 15조원, 연매출 9조5000억원, 시가총액 10조원, 직원 1만4000명의 기업으로 거듭나게 됐다. 2020년 매출 29조원 이상의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삼성SDI와 제일모직의 이번 합병은 삼성전자의 소재 부품 수직계열화가 완성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신성장 동력 육성 차원에서 합병 필요성이 강했다.

삼성SDI는 이번 합병을 통해 배터리 사업의 원천 경쟁력으로 꼽히는 소재사업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제일모직이 보유한 배터리 분리막과 소재 요소기술을 내재화할 방침이다.

삼성SDI는 제일모직이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에너지ㆍ자동차 소재 사업도 확대한다. 회사 관계자는 “자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제일모직의 합성수지를 기존의 전자ㆍIT시장 위주에서 자동차용 시장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은 “소재업계와 부품업계에서 각각 쌓은 양사의 전문 역량과 기술을 합해 초일류 소재, 에너지 기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1954년 삼성그룹의 모태기업으로 출발한 제일모직은 6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제일모직은 지난해 12월 패션사업부를 삼성에버랜드로 이관하고 소재사업에 집중해 왔다. 제일모직 조남성 사장은 “이번 합병은 양사의 핵심경쟁력을 통합해 초일류 에너지 소재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