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첫 의총에 朴대통령 목소리가?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31일 국회 본관. 창당 후 가진 새정치연합의 첫 의원총회서 박근혜 대통령의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 대통령이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던 모습이었다. 박 대통령 육성으로 무공천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이 나오자 일부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잘하네”하며 조소를 던졌다. 그러자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이날 열린 의총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라는 원칙을 재확인하면서도 박 대통령을 압박하는 자리였다. 지난 30일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단독 회담을 제안한 것에 이은 후속 조치인 셈이다.

공동대표 선출 후 첫 의총에 나선 안 대표는 “다수당 되고 정권교체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보니 국민 신뢰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이를 위해 “국민을 믿고 가야하고, 약속을 지켜야 하며 민생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첫 의총에서 의원들이 ‘약속실천’, ‘민생중심’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이길동 기자/[email protected]]

특히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관련 정면돌파 의지를 강조했다. 안 대표는 “오늘 아침 현직 구청장들의 고민 접했다. 죄송한 마음이었다”며 “하지만 이번 창당으로 무엇이 달라졌는지 평가받는 상황에 이번에 정당공천 폐지를 정면돌파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회담 제안에 응답하지 않은 박 대통령을 겨냥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은 대화 제안 거부하고, 입장표명도 거부하니 불통 대통령 소리 듣는 것”이라며 “북에 신뢰프로세스 요구하며 야당 대표 신뢰프로세스를 외면하는 것이 대통령이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