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종영, 이지아 세번째 결혼은 ‘자신’…누리꾼 반응은?

[헤럴드생생뉴스]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가 주인공 이지아의 세 번째 결혼 상대가 자신이라는 결말로 종영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세결여’ 마지막 회에서 오은수(이지아 분)는 세 번째 결혼이 아닌 쇼호스트로서 주체적인 삶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전 남편 김준구(하석진 분)에게 아이를 보내고 정슬기(김지영 분)와 함께 살기 시작한 오은수는 결혼반지를 3개 끼고 있었다.

오은수는 “첫번째 결혼 정태원, 두번째 결혼 김준구. 세번째 결혼 오은수. 나. 나랑 결혼했다. 이렇게 개운하고 평화로운데 왜 그렇게 힘들어 했는지 모르겠다. 나 다시 살아나서 지금 행복하다. 슬기도 행복하대”라고 말했다.

오은수는 조금씩 성장하는 슬기와 티격태격하면서 꿈꾸던 모녀 사이를 유지했다. 또한 그는 결혼 전에 몸담았던 쇼핑 호스트로 다시 돌아가 능력을 발휘하며 자신이 원하던 삶을 살아갔다.

마지막으로 세 개의 반지가 화면에 클로즈업되며 ‘세결여’는 막을 내렸다.

이지아의 세번째 결혼상대가 누구인지, 드라마의 결말에 대해 궁금해 하던 시청자들은 방송후 다양한 반응을 보이면서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세결여’ 종영, 결말 좋네요”, “‘세결여’ 종영, 생각지도 못한 세번째 결혼, 마지막 이지아 대사가 인상적”, “‘세결여’ 종영,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봤다”, “세결여 종영, 다들 평안하게 잘 마무리 됐네요. 흐믓한 결말", ”세결여 종영, 결말 근데 황당하다", “세결여 종영, 난 왜 결말이 속은기분이 들지?”, “세결여 종영, 뭔가 급하게 끝난 기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