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무중 행방불명된 530억원 다이아몬드는 어디에…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5000만달러(약 530억원) 핑크 다이아몬드가 감쪽같이 사라졌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기니 등에서 다이아몬드 사업을 해 온 실라 무사는 지난해 9월 귀중품 보관ㆍ수송회사 말카-아밋에 맡긴 50.66캐럿 다이아몬드가 분실됐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스위스 제네바 사법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AFP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은 이달 중순께 현장조사에 나서 말카-아밋 직원 3명을 대상으로 중점 조사를 벌였으나 별다른 흔적을 찾지 못했다.

무사는 지난 2007년부터 이 다이아몬드를 말카-아밋에 맡겨뒀으며 그동안 좋은 가격에 사겠다는 사람을 물색하다 지난해 8월 물건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말카-아밋에 다이아몬드가 잘 있는지 문의하면서 업체로부터 그가 거래해 온 남아공의 한 사업가에게 다이아몬드를 넘겼다는 답변을 들었고 그는 회사가 다이아몬드를 넘겨준 인물을 범인으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사는 다이아몬드를 이 회사에 위탁 보관하며 서류를 통해 자신이 유일한 소유주라는 점을 밝혔으나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항의했다.

그러나 말카-아밋은 무사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회사 측 변호사는 “회사가 불법행위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당국의 수사에 전면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무사가 2008년 4월 다이아몬드를 찾아간 것으로 돼 있다”고 주장하며 “회사의 명예를 훼손시킨다면 반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