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와 자비의 실천, 풍요와 번영의 비결

최근 기부나 ‘베풂’에 대한 우리 사회의 통념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 물질적인 기부를 먼저 떠올리는 사람이 많았고 그것이 거창한 일이라고만 생각해 쉽게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도 많았다면, 나눔 문화의 유형이 다양화되는 추세다.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부터 개인의 나눔 방식 역시 진화하고 있는 것.

지식기부, 재능기부, 공간기부 등 물질의 형태를 탈피한 다양한 기부문화가 자리잡았고 전화 한 통, 문자 한 건으로 쉽고 빠르게 베풂을 실천하거나 적립금과 포인트로 기부를 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기부하는 등의 참신한 발상과 아이디어를 가진 나눔의 수단이 확대되고 있다.

지금이라는 현존의 중요성과 모든 존재를 널리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이념을 최대의 가치로 삼아 그 정신을 실천하고 깨닫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한얼교’에서도 먼 훗날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의 사랑과 자비의 실천이 바로 풍요의 씨앗이라는 삶의 이치를 말하고 있다.

한얼교 관계자는 “풍요로움은 돈의 액수가 아니라 의식의 상태이고 베풂이란 단순히 돈이나 헌금의 기부뿐만이 아닌 나누는 모든 생각과 행위, 사랑과 자비의 의지실현을 뜻한다”며 “나눔의 방법은 다를지라도 스스로 각자가 가능한 방식으로 베풂을 실현하여 풍요로움이 자신을 통해 실현될 수 있는 의식의 상태로 존재할 때 풍요와 번영이 비로소 나를 통해 흐르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각박한 현대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언젠가 돈을 많이 벌고 풍요로울 때 베풀 것이라 막연하게 생각하기가 쉽지만 오히려 그 반대로 베풂이 원인이고 풍요는 그 결과라는 것. 풍요의 씨앗을 심지 않고서는 풍요가 오지 않으며, 그 씨앗은 바로 풍요로움을 공명할 수 있는 의식의 상태이기에 그러한 환경이 오기를 무작정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나눔과 베풂을 선실천하는 것이 바로 풍요와 번영의 필수조건이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그렇기에 풍요로움을 원한다면 우선 베풂을 실천해 볼 것을 한얼교는 제안한다. 훗날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 사랑하는 가족이나 가까운 친구 사랑하는 이들로부터 시작해 풍요로운 정신의 베풂을 먼저 실천해 보라 권하고 있다. 아울러 베푼다는 것은 물질적인 것만이 아닌 용서와 이해, 사랑과 자비 같은 베풂의 생각과 행위의 총체를 뜻하는 것임을 강조한다. 정신적인 풍요로움은 삶의 근본가치인 자비와 상통하기 때문이다.

이어서 한얼교 관계자는 “종교인이라면 각자 자신의 종교적 창구를 통해 베풂을 실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니 먼훗날이 아니라 현재라는 위대한 기회를 사용해 자신이 신앙하는 진리자의 사랑과 자비의 의지가 자신을 통해 이뤄지도록 스스로의 위대한 가능성을 실현하라”고 전하며 한얼교는 깨어난 성현들을 모두 스승으로 삼아 하나의 의미로 존경하고 모든 종교의 신앙방식을 존중하기에 한얼교 공식홈페이지에는 각자의 신념과 종교의 창구를 통해 기부와 베풂이 이뤄질수 있도록 기독교, 천주교, 불교 대표 자선단체 사이트주소를 직접 연계해두고 있으며 물이 어떤 그릇에 담겨도 물의 본질은 변하지 않듯이 자비는 종교와 상관없이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진리 이기에 비종교인들을 위해 국제아동돕기연합, 유니세프, 대한적십자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 굿네이버스, 어린이재단 초록우산 등 각종 기부 자선단체 주소를 직접 링크해두고 있다고.

그러한 가치의 실천을 토대로 설립된 한얼교는 창시자인 종교인 신정일(1938년~1999년. 한얼그룹 (전)회장-(구)한온그룹 창업주, 한주의 통일한국당 총재 등을 역임한 인물)이 선대로부터 내려오던 사유 재산을 기증해 한얼교단을 창교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