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네이멍구 53년 만에 최악 가뭄…황사 비상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황사의 발원지 가운데 하나인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지역에 이달 들어 53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발생해 봄철 황사가 빈발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멍구자치구 기상국은 “이달 네이멍구 대부분 지역의 강수량이 1㎜에도 못 미치는 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으며 이는 1961년 기상 관측 이래 3월 강수량으로는 가장 적은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궈신원왕(中國新聞網)이 31일 전했다.

네이멍구 지역의 이달 평균 강수량은 0.5㎜로, 예년보다 4.6㎜가 적다.

반면 이달 평균 기온은 예년보다 2.2도가 높은 영하 1.1도로,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네이멍구자치구 내 119개 기상관측소 가운데 90여곳에서 가뭄이 관측되고 있다.

강승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