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회사만 나오면 우울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회사 밖에서는 활기차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진다는 직장인이 평균 10명 중 8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942명을 대상으로 ‘회사 우울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80.5%가 회사에 출근만 하면 무기력하고 우울해지는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회사 우울증을 가장 많이 겪는 집단은 외국계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이었다. 이들은 평균 82.1%가 ‘회사 우울증이 있다’고 답해 공기업(80.6%)과 대기업(81.7%) 재직자들보다 높은 우울증 비율을 보였다. 한편, 중소기업 재직자들에게서는 회사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의견이 79.8%로 타 기업 재직자들보다 낮게 나타났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과장급 직장인들이 회사 우울증을 겪는 비율이 87.2%로 가장 높았고, 부장급 이상 직장인들은 75.5%로 회사 우울증 비율이 가장 낮았다.

직장인들은 ‘회사에만 나오면 우울해 지는 증상을 겪는 이유’로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41.6%)과 ‘과도한 업무량’(35.9%)을 1, 2위에 꼽았다.

특히 공기업 재직자들은 ‘회사생활로 말미암아 나빠진 건강상태’(16.1%)와 ‘조직 내에서의 모호한 자신의 위치’(24.2%) 때문에 우울하다는 의견이 타 기업 재직자들보다 높게 나타났다.

중소기업 재직자들은 ‘회사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26.0%), ‘업적성과에 따라 이뤄지지 않는 급여(연봉) 인상’(24.5%)이 원인이라고 답한 사람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외국계 기업 재직자들은 ‘과도한 업무량’(32.1%) 외에도 ‘상사와의 관계’(35.7%)와 ‘동료, 부하직원과의 관계’(14.3%)로 인해 우울하다는 의견이 다소 높아 타 기업 재직자들보다 ‘인간관계’로 인한 고민이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대기업은 ‘회사의 성과측정 평가에 대한 압박감’(12.3%), ‘불공정한 인사고과’(5.2%) 등의 이유로 회사 우울증을 겪는 직장인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편, 다른 직급에 비해 ‘불확실한 자신의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이들이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40.4%) 이었고,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우울하다’는 의견은 대리급(35.8%)에서 가장 높았다. 부장급 직장인들은 ‘업적성과에 따라 이뤄지지 않는 급여(26.6%)’ 때문이라는 의견이 타 직급에 비해 높았다.

이처럼 많은 직장인이 다양한 이유로 회사 우울증을 겪고 있지만, 이를 해결할 방법은 딱히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회사 우울증을 겪는 직장인들이 이를 해결하려는 방법으로 ‘다른 회사로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는 의견이 응답률 46.4%로 가장 높았기 때문.

최창호 잡코리아 사업본부장은 “현재 자신이 겪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직장인들은 이직을 결심하곤 하는데, 이직은 다음 커리어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문제이니만큼 충동적으로 실행에 옮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