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어그’ 판매 의혹 티켓몬스터 기소

[헤럴드경제=김재현 기자]짝퉁어그 판매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오던 소셜커머스 티켓몬스터(이하 티몬)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서봉규)는 상표권 위반 혐의 등으로 티켓몬스터 법인과 티몬의 상품기획담당과장 한모(36) 씨를 불구속 기소하고, 1억7000여만원의 범죄수익에 대해 추징보전청구를 하며 허위ㆍ과장광고혐의를 공정거래위원회에 기관통보조치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2년 10월부터 12월까지 6차례에 걸쳐 명품 여성용 부츠 브랜드 UGG의 위조품 9137점(판매가 합계 약 13억원)을 판매하면서 소비자평 등을 통해 이들이 짝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계속 판매를 진행해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불만을 강하게 진행하는 고객에게는 200%의 보상을 실시했지만, 압수수색을 받기 전까지는 그외 다수의 고객에게는 보상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앞서 티몬의 짝퉁어그 판매 혐의를 포착하고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티몬 본사 건물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다른 소셜커머스 업체의 위조품 판매 여부에 대해서도 필요시 추가수사에 착수를 적극 검토해, 매출 신장에만 치중한 나머지 소비자들의 소셜커머스에 대한 신뢰를 저버리는 상거래질서 저해 행위를 엄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