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용’ 오지호 파트너 백성현 재등장 짜릿한 반전 결말 궁금증 증폭

‘처용’ 백성현이 살아있었다?

OCN ‘처용’(극본 홍승현, 연출 강철우)에서 과거 ‘오지호의 파트너’ 백성현이 오지호가 쫓던 살인마로 재등장, 짜릿한 반전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일) 방송된 OCN ‘처용’ 9회는 처용(오지호)과 후드를 깊이 눌러쓴 남자가 빗속에서 격렬하게 격투를 벌이며 시작, 드라마 말미에 같은 장면에서 처용이 그 동안 쫓던 7년 전의 살인마가 장대석(백성현)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짜릿한 반전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격투를 벌이다 쓰러진 처용에게 다가가 스스로 후드를 벗으며 비열한 웃음을 짓는가하면, 양수혁에게 쓰였던 악귀에 빙의된 대석이 강물에서 나올 때에는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만들며 마지막 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또한 두려움에 덜덜 떠는 남자를 살인하는 장면에서 백성현은 얼음처럼 차갑고 냉정한 목소리만으로 살인자의 어둡고 잔인한 면모를 선보여 주목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처용과 대석의 다정했던 과거 회상 씬에서는 어린 아이처럼 천연덕스러운 얼굴로 “제가 이렇게 귀티 나게 생겼어도 사실은 고아 출신이에요.” 라며 선배를 형이라고 부르는 넉살 좋은 귀여운 동생의 매력을 발산, 잔인한 살인마의 면모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한편 OCN ‘처용’의 마지막 회는 오는 4월6일(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OCN ‘처용’ 방송캡처)

고영권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