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소녀시대앓이, 미니마우스 드레스에 마음열고 볼뽀뽀도 ‘척척’

[헤럴드생생뉴스]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소녀시대앓이에 빠져 화제다.

3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그룹 소녀시대의 다섯 멤버(태연, 윤아, 써니, 티파니, 수영)가 추성훈의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추사랑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SNS 등을 통해 밝힌 바 있는 소녀시대 멤버들은 일본 공연을 앞두고 추사랑을 만나러 갔지만, 낯가림이 심한 추사랑을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았다.

그러나 소녀시대 멤버들은 추사랑에게 애정공세를 펼쳤고, 최후의 무기인 미니마우스 드레스까지 선물하며 추사랑의 마음을 얻었다. 


소녀시대 멤버들과 익숙해진 추사랑은 소녀시대가 가려고 하자 문을 잠그며 “가지마”라고 속삭이는 등 소녀시대앓이를 보여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추사랑은 윤아에게 안겨 둘만 있을 땐 기분이 좋은 듯 볼뽀뽀까지 해주며 애정을 과시했다.

추사랑 소녀시대앓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추사랑 소녀시대앓이, 역시 어린애들도 예쁜건 잘 알지”, “추사랑 소녀시대앓이, 마성의 미니마우스다”, “추사랑 소녀시대앓이, 나도 사랑이 볼뽀뽀 받고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